스킵 네비게이션


교육 하위메뉴

교육

  • 동헌학당(상반기)
  • 동헌학당(하반기)
  • 한국을 만나다(상반기)
  • 한국을 만나다(하반기)
  • 지난교육
  • 문향-文香
  • 교육신청

연수원일정


[2013년 문향 여덟번째]屈己者 能處重 好勝者 必遇敵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3-10-29 10:41:15 조회수 7981  
첨부파일

屈己者 能處重 好勝者 必遇敵
굴  기  자         능  처  중         호  승  자         필  우  적

자기를 굽히는 사람은 중요한 자리에 있을 수 있고
,

이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반드시 적수를 만난다.

 

-경행록(景行錄)-

 

 

 

자기를 굽힌다는 것은 스스로 잘난 척하는 교만(驕慢)한 마음을 억누르고 상대방을 먼저 배려 한다는 것이다.

몸을 굽혀 궂은일을 솔선(率先)하고 자신을 낮추어 상대방을 존중하는데 다툼과 원망이 있을 수 있겠는가?

이른바 논어(論語)에서 인()으로 표현되는 어진마음을 다르게 말한다면 남을 배려한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상대방을 위한다고 하는 행동마저도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 위한 의도나 교만한 마음이 깔려있다면 어진마음이 될 수 없다. 하물며 싸워 이기기를 좋아한다면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자리 잡을 틈이 있겠는가?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것도 소유욕에 의한 대리만족의 사랑이 아니라 자식을 배려한 사랑이 깃들어 있어야 한다.

 

물은 뭇 사람들이 싫어하는 낮은 곳으로 다투지 아니하며 흐른다. 막히면 돌아가고 구정물도 포용하고 큰물을 만나면 합쳐지며 끊임없이 가장 낮은 큰 바다로 흐른다.

 

자신을 낮추고 따뜻한 시선으로 공손하게 먼저 다가간다면 세상살이가 마치 물 흐르는듯하여 어려운 일이 뭐 있으며, 그 누구인들 마음을 열어 반겨 맞지 않겠는가?

목록
[2022 열번째 문향]
[2022 열번째 문향]
[2022 아홉번째 문향]
[2022 아홉번째 문향…
[2022 여덟번째 문향]
[2022 여덟번째 문향…
[2022 일곱번째 문향]
[2022 일곱번째 문향…
[2022 여섯번째 문향]
[2022 여섯번째 문향…
[2022 다섯번째 문향]
[2022 다섯번째 문향…
[2022 네번째 문향]
[2022 네번째 문향]
[2022 세번째 문향]
[2022 세번째 문향]
[2022 두번째 문향]
[2022 두번째 문향]
[2022년 문향 첫 번째] 德惟善政 政在養民
[2022년 문향 첫 번째] …
[2021년 문향 열 번째] 惡不仁而後 可以免於害物矣
[2021년 문향 열 번째] …
[2021년 문향 아홉 번째] 一身皆是花 一家都是春
[2021년 문향 아홉 번째…
[2021년 문향 여덟 번째] 圖難於其易 爲大於其細
[2021년 문향 여덟 번째…
[2021년 문향 일곱 번째] 攻人之惡毋太嚴  要思其堪受
[2021년 문향 일곱 번째…
[2021년 문향 여섯 번째] 過而不改 是爲過矣
[2021년 문향 여섯 번째…
[2021년 문향 다섯 번째] 發憤忘食 樂以忘憂
[2021년 문향 다섯 번째…
[2021년 문향 네 번째] 病加於少愈 禍生於懈惰
[2021년 문향 네 번째] …
[2021년 문향 세 번째] 人能弘道  非道弘人
[2021년 문향 세 번째] …
[2021년 문향 두 번째] 惜言如金 韜跡如玉 斂華于衷 久而外燭
[2021년 문향 두 번째] …
[2021년 문향 첫 번째] 破山中賊易 破心中賊難
[2021년 문향 첫 번째] …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