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교육 하위메뉴

교육

  • 동헌학당(상반기)
  • 동헌학당(하반기)
  • 한국을 만나다(상반기)
  • 한국을 만나다(하반기)
  • 지난교육
  • 문향-文香
  • 교육신청

연수원일정


[2016년 문향 여덟번째] 人莫鑑於流水 而鑑於止水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6-10-01 15:17:10 조회수 7388  
첨부파일



人莫鑑於流水 而鑑於止水


사람들은 흐르는 물을 거울로 삼지 않고

고요한 물을 거울로 삼아 자신을 살핀다


-
장자(莊子)-



국어(國語)라는 역사책에 물속에 자신을 비춰보지 말고 사람들 안에 자신을 비춰라無鑑於水 鑑於人라는 말이 있다.

장자(莊子)』 「덕충부(德充符)에 공자(孔子)의 말을 인용한 내용 가운데,

사람은 흘러가는 물에는 비춰 볼 수가 없고 고요한 물에 비춰 보아야 한다. 오직 고요한 것만이 고요하기를 바라는 모든 것을 고요하게 할 수 있다. 人莫鑑於流水 而鑑於止水 唯止能止衆止라고 한 내용이 있다. 이는 당시 죄를 지어 다리가 잘린 노()나라의 왕태(王駘)라는 사람에게 많은 제자들이 모여들자 공자의 제자 상계(常季)가 그 이유를 물은 가운데 나온 이야기이다.

여기서 자신의 형체를 비춰 살펴볼 수 있는 고요한 물이란 비록 신체가 온전하지 못할지라도 부귀와 명예에도 흔들림 없는 인간 본연의 천명을 지키며 살아가는 부동심의 소유자이자 명경지수(明鏡止水) 같은 빈 마음의 소유자 왕태를 말한다.

소리 없이 억겁을 돌고 도는 태양의 강건함과, 달은 차면 이지러졌다 다시 차오르는 자연의 도도한 질서와는 다르게 부귀영화에 너무도 나약하여 중심을 잡지 못하는 인간은 어떻게 고요한 물 같은 마음을 유지할 수 있는가?

소나무나 잣나무는 여름, 겨울 할 것 없이 늘 푸르러 세태 따라 빠르게 변화하는 경박함을 고발하는 대명사이기도 하지만, 우주의 생로병사(生老病死) 순환의 질서 앞에서는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같은 처지를 거스를 순 없어 역시 언젠가는 사라진다.

따라서 영원한 것은 만물이 변한다는 사실 뿐임을 인식하고, 대자연의 순리를 체득하여 목전의 이익으로 구별되는 작은 차이에 현혹되지 말고 물욕과 권세의 위협에도 흔들리지 않는 부동심의 자세를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

대자연의 조화로움은 모든 생명체가 결국 한 덩어리의 유한한 생명체로서 각자 주어진 길을 찾는 것이고 이 과정이 조화롭게 되기 위해서는 죽음까지도 초월할 수 있는 텅 빈 마음을 갖도록 노력할 때 먼지도 앉지 못하는 맑은 거울 같은 고요한 물에 이를 수 있다.

목록
[2022 열번째 문향]
[2022 열번째 문향]
[2022 아홉번째 문향]
[2022 아홉번째 문향…
[2022 여덟번째 문향]
[2022 여덟번째 문향…
[2022 일곱번째 문향]
[2022 일곱번째 문향…
[2022 여섯번째 문향]
[2022 여섯번째 문향…
[2022 다섯번째 문향]
[2022 다섯번째 문향…
[2022 네번째 문향]
[2022 네번째 문향]
[2022 세번째 문향]
[2022 세번째 문향]
[2022 두번째 문향]
[2022 두번째 문향]
[2022년 문향 첫 번째] 德惟善政 政在養民
[2022년 문향 첫 번째] …
[2021년 문향 열 번째] 惡不仁而後 可以免於害物矣
[2021년 문향 열 번째] …
[2021년 문향 아홉 번째] 一身皆是花 一家都是春
[2021년 문향 아홉 번째…
[2021년 문향 여덟 번째] 圖難於其易 爲大於其細
[2021년 문향 여덟 번째…
[2021년 문향 일곱 번째] 攻人之惡毋太嚴  要思其堪受
[2021년 문향 일곱 번째…
[2021년 문향 여섯 번째] 過而不改 是爲過矣
[2021년 문향 여섯 번째…
[2021년 문향 다섯 번째] 發憤忘食 樂以忘憂
[2021년 문향 다섯 번째…
[2021년 문향 네 번째] 病加於少愈 禍生於懈惰
[2021년 문향 네 번째] …
[2021년 문향 세 번째] 人能弘道  非道弘人
[2021년 문향 세 번째] …
[2021년 문향 두 번째] 惜言如金 韜跡如玉 斂華于衷 久而外燭
[2021년 문향 두 번째] …
[2021년 문향 첫 번째] 破山中賊易 破心中賊難
[2021년 문향 첫 번째] …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