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출판 하위메뉴

출판

  • <가장 한국적인 도시를 걷다> 시리즈
    • 전주동헌
    • 완판본
    • 선비의길
    • 3인의 서예가
    • 전주비빔밥
    • 전주향교
    • 풍류
    • 향수를 안고 걷는 마을
    • 동학농민혁명이야기
    • 일제 강점기 전주의 아픈 기억을 더듬다
  • 고전 번역서 및 기타

연수원일정


풍류

목차

프롤로그

    1. 조선의 역사가 시작된 터 – 오목대
    2. 향수를 안고 걷는 길 – 향교 가는 길
    3. 호남선비의 꿈과 한벽당
    4. 전주의 젖줄 – 전주천
    5. 조선의 종이 – 전주한지
    6. 조선을 지킨 기개 – 경기전
    7. 호남제일성의 위용 – 풍남문
    8. 한국 순교 일번지 – 전동성당
    9. 한옥마을이 품고 있는 이야기가 있는 집
       (1) 꽃심을 지닌 작가, 최명희의 집
       (2) 전주의 문화 살롱, 학인당
       (3) 황손이 사는 집, 승광재
       (4) 600년 은행나무와 최씨 종대

책소개

대홍수 뒤에 만들어진 삶터, 한옥마을
1900년 초 전주 교동, 풍남동 일대는 사람이 살지 않은 채소밭과 뽕밭이 대부분이었다. 성심학교 부근에 남문시장 상인들의 집이 몇 개, 경기전 근처 이학자의 후손이 몇 천 평 토지를 소유하고 살고 있을 정도였다. 그 당시는 전주천에 이렇다 할 둑이 형성되어 있지 않았던 터라 비가 많이 내리는 여름이면 홍수가 나기 십상이었다. 1919년 전주 기상대가 창설된 후 기록만 봐도 1920년, 1934년 연이어 수해를 겪었다고 적혀있다. 전주천에 둑이 완공된 것은 1936년 대홍수 이후의 일이었는데 이때야 비로소 수해에 안전한 땅, 교동일대에 한옥촌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이 책에 대하여

현재 전주한옥마을은 700여 채의 한옥이 옹기종기 머리를 맞대고 있는 생활형 한옥지구로 그 면적은 약 298.260㎡에 이르며 모두 700세대 정도가 살고 있다. 전주한옥마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전통한옥마을로 전국 유일의 도심 한옥군이라고 할 수 있다. 전주는 2015년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선정, 국제슬로시티 지정, 론리 플래닛의 아시아 10대 도시로 선정됐다. 그 중심에는 공간적, 장소적 정체성은 물론, 역사와 문화적 가치가 풍부해 공간적 스토리텔링이 가능한 전주한옥마을이 있다. 그리하여 지금 우리는, 전주한옥마을의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고 있는 것이다.